본문 바로가기

Food

20190428. 우족탕.

언젠가 꼬리곰탕 먹었던 때 즈음에 엄마가 우족탕을 끓였다고 소분한 걸 냉동실에 넣어놨는데, 그걸 안먹고 있다가 뒤늦게 생각이 나서 녹여 먹었다. 우족탕은 처음 먹어봤는데 뭐 설렁탕 곰탕 다 그 가락이더만. 다만 그 젤라틴 질감의 물체 겉에 솜털이 오소소 남아있는게 좀 징그러웠다. 엄마... 면도시켜주지. 그래도 아까우니 다 먹었다. 내 맹장에 잘 정착했으려나. 참 스지 들어간 곰탕 먹을 때 엄마가 잘 해주던 간장양념이 초간장에 마늘 양파 다진거 넣는 건데, 양파까지 다지기는 시간이 없어서 마늘초간장 해서 먹었다. 스지나 우족이나 질감 비슷하니깐.. 역시 맛있었다.​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429. 골뱅이소면과 채소구이  (0) 2019.06.10
20190428. 백운역 중국음식점  (0) 2019.06.09
20190428. 우족탕.  (0) 2019.06.01
20190427. CGV 매점 음식 맛있어  (0) 2019.05.31
20190426. 고기 배달은 진리  (0) 2019.05.30
20190423. 김치찌개가 먹고싶었다..  (0) 2019.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