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솔나무길된장예술

​주말에 나오기 귀찮아서 보통 퇴근하고 네일을 받으러 가는데, 간헐적 단식 시간이 있다보니 요새는 네일 예약 시간을 약간 늦춰 잡고 저녁을 먹고 가는 편이다. 네일샵은 맛집의 불모지 대학로에 있어서 보통 대강 때우는 편인데 갑자기 된장 비빔밥이 엄청 땡겨서 전에 맛있게 먹었던 솔나무집 된장예술에 갔다. 자리도 넓고 반찬도 많이 나와서 혼밥 안될 거 같이 생겼는데 의외로 혼밥하기 편하다. 된장도 맛있고...



반찬이 꼭 집에서 한 것 같은 맛이 나는 식당이 두 군데 있는데 (내가 아는 곳만, 당연히 전국에 더 많이 있겠지) 최고는 안국역 별궁식당이고, 여기는 좀 간이 세고 단 편이긴 한데 그래도 집에서 한 것 같은 느낌이다. 나물종류도 많이 나오고 집밥먹는 기분. 고기반찬이 따로 나오지 않는데 9천원 가격이 너무 비싼거 아닌가 싶긴 하지만 반찬 가짓수 생각해 보면 납득이 간다. 하나 하나 비싼 반찬은 없어도 많은 종류를 매번 낸다는게.. 돈 많이 들 듯. 참 여긴 무조건 인당 메뉴 하나는 시켜야 한다. 된장비빔밥 하나 시키고 밥 추가 하나 이렇게는 안됨. 혼자 먹으니 뭐 어떻게 해도 나는 상관없지만.  









고기류가 없는게 좀 아쉽긴 하지만(안주로 제육인지 돼지고기를 시킬수 있는데 25000원인가.. 제대로 된 요리가 나오는 거라 혼밥러는 무리) 나물이랑 채소 잔뜩 넣어서 비벼먹는 된장비빔밥은 역시 맛있다. 밥이랑 찌개, 나물반찬으로 한 상 먹고싶을 때 갈 만한 집이다. 테이블도 크고 자리도 넓어서 어른들 모시고 가기도 괜찮고, 직원분들도 모두 친절하셔서 그것도 좋다.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리치즈프라이 feat. 에어프라이어  (0) 2019.05.10
20190410. 번동 고향식당  (0) 2019.05.08
솔나무길된장예술  (0) 2019.05.02
20190405. 배달 - 족발의 신세계  (0) 2019.04.29
20190326. 천이오겹살  (0) 2019.04.24
20190330. 엄마랑 데이트  (0) 2019.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