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2008.7.19 동대문 양꼬치

역시 남친님과 데이트로 방문. 이날은 웬일로 토욜에도 만났다. 헐..

대학로에서 놀다가.
원래 ㅎㄴ오빠가 번개쳤는데 비와서 취소되었...
취소된지 모르고 있던 ㅅㅈ. '나 늦어요..'라고 남친님께 연락옴.
헐킈~ 원래 둘이 데이트하려고 했었는데 이를어쩌나.
성주 포함시켜서 양꼬치 먹으러 갔다.
동대문역 4번출구 나와서 직진하면 독일약국 건물에 있는 양육관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가 없어서 4층으로 올라가 방에 들어갔다.
양꼬치 굽는 화덕? 암튼 뭐 그런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와주신 양꼬치님. 저게 1인분이던가 2인분이던가..기억이 안난돠!!
가격은 1인분 10개에 7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꼬치 찍어먹는 향신료. 쯔란이랑 뭐랑 섞여있는..
맛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덕에 숯이 들어오고..
과연 안전한 숯일까?
하지만 이런거 의심하기 시작하면 아무것도 못먹...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치를 올렸다. 하나씩 분리해서 올리면 한쪽면만 계속 구워지고 홱홱 돌아가 버려서 저렇게 올려야 된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꼬치와 함께라면 빠질 수 없는 칭따오. 댓병이라 좋다.
이날 저걸 얼마나 비웠던가아아아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반찬으로 나오는 건두부무침.
쫄깃쫄깃한게 맛있다.
위에 잔뜩 올라간 샹차이... 아무것도 모르는 ㅅㅈ 내가 먹어보라고 하자 한잎 씹고 별맛 안나는데용?
하다가 두잎째에서...
"누나 제가 뭘 잘못했나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었으니까 한장 더.
사진찍은후에 샹차이는 전부 치우고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머지 기본찬들, 쨔샤이랑 땅콩볶음?
쨔샤이는 좀 짭짤했지만 괜찮았고, 땅콩볶음은 ㅅㅈ의 무한사랑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쉬워서(?)라기보단 먹어봐야할거같은 생각에 시킨 꿔바로우.
메뉴판엔 그냥 탕수육이라 되어있어서 조금 고민했다.
달달한 소스에 튀긴고기.
누군가 말했었지. 달고 고기면 진리다. 난 열혈 고진교 신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챠이서 한번 찍어봤는데...촛점 왜이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한입샷. 맛있었다.

한참 먹고 마시고 있는데 ㅊㅁ님과 ㅍㄹㅇ님 커플에게 연락이 닿아서
뒤늦게 모여서 놀았다. ㅍㄹㅇ님 오나전 내스퇄.

7월 30일날 동대문에서 또 양꼬치 번개가 있었다.
그때는 여기 말고 동대문역에서 더 가까운곳으로 갔는데
솔직히 양꼬치 자체는 그곳이 더 맛났지만
이모저모 다 더해봤을땐 이집이 더 맛있었다.
꿔바로우가 더 실했고, 기본찬이 나왔고, 무엇보다 깔끔한 분위기+어느정도 해주시는 화장실.
손님도 여기가 훨씬 더 많다.

동대문이니 집에서 멀지도 않고, 양꼬치 먹고싶을때 찾아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