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20190711. 추어탕.

엄마가 요양원에서 동료분들과 퇴계원에서 유명하다는 추어탕을 드시고 포장해 오기 시작한 후로 나는 추어탕의 팬이 되었다. 물론 통추어탕은 아직 못 먹지만. 덥고 진빠지고 기운없던 날 갑자기 추어탕이 생각나서 동네에 유명하다는 추어탕 집에 가서 혼밥을 했다. 탕은 정말 혼밥하기 좋은 메뉴다. 이 집도 굉장히 맛있는 집이었지만 역시 퇴계원 그집 추어탕이 내 입맛엔 최고다. 운전 연수를 받아야되나... 소카라도 끌고 다니려면....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713. 카프레제.  (0) 2020.01.10
20190712. 웬 닭을 이리 자주 먹었지..  (0) 2020.01.09
20190711. 추어탕.  (0) 2020.01.09
20190710. 복숭아의 계절이 있었다.  (0) 2020.01.08
20190709. 정육각.  (0) 2020.01.08
20190708. 오리고기+파김치.  (0) 2020.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