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20190608. 치즈퀸 쇼핑은 즐거워.

​집에서 이것저것 해먹기 시작하면서 치즈퀸에서 자주 쇼핑을 한다. 뭘 해먹어도 위에 치즈를 뿌리면 괜찮은 요리처럼 보이는 마법. 세일하는데서 잘 고르면 그닥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맛있는 치즈를 많이 먹을 수 있다.


원래 나는 내가 유당불내증이 심해서 치즈나 크림스파게티를 먹으면 배가 아픈 줄 알았는데, 몇 개월 전에 감바스 알 아히요를 해먹고 남은 오일이 너무 맛있다고 빵을 찍어 폭풍흡입을 했다가 복통을 겪은 이후로 나의 배앓이는 유당불내증이 아니라 기름기 많은 걸 먹었을 때 생긴다는 걸 알게 됐다. 특히 기름기 많은 거 먹고 찬거 마시고 배 차게 하면 바로 증상이 온다. 요새는 그래서 기름기 많은 걸 먹을 땐 소화효소도 같이 먹고 찬 음료나 찬 맥주를 함께 안먹었더니 배앓이 증상은 많이 나아졌다. 이제 나는 저탄고지 식단은 할 수 없는 몸이 되어 버렸어.... 



여기 고른 치즈는 다 맛있고 먹기 편한 치즈지만 집에서 파스타를 해먹는다면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샌드위치를 해먹는다면 프리코 고다 마일드 슬라이스 (에담도 맛있음!) 두 가지는 진짜 강추. 모짜렐라도 맛있긴 한데 한 봉 열면 다 먹어야 하는게 좀 부담스럽고 토마토 카프레제 말고 다른 요리는 뭘 해먹어야 할 지 아직은 잘 모르겠다. 올드 더치 마스터는 아직은 약간 좀 부담스럽긴 한데 조금 더 익숙해지면 맛있게 먹을 수 있을 듯. 아폴로 과일크림치즈는 라운지나 호텔 조식에 많이 나오는 그 과일크림치즈다. 베이글을 무한대로 먹게 되어서 살이 찐다는 단점이 있다.


사실 여기 있는 치즈 모두 곁들이는 음식을 무한대로 먹게 되어서 살이 찌게 된다는 단점이 있다.....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612. 김밥전  (0) 2019.09.19
20190609. 고기는 항상 옳다.  (0) 2019.09.17
20190608. 치즈퀸 쇼핑은 즐거워.  (0) 2019.09.12
20190607. 대구친구.  (0) 2019.09.11
20190607. 브런치가 먹고 싶으면 브런치를 먹어야지.  (0) 2019.09.10
20190606. 상그리아  (0) 2019.09.0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