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20190720. 1박 2일 놀기.

우연한 인연으로 알게 된 사람들과 서울 도심에서 모여서 1박 2일 놀게 되었다. 그 중 대구에서 올라오는 사람도 있어서 숙소를 잡고 미리 만나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날이 더웠던 터라 서울역에서 가까운 신세계본점 평양면옥에 갔다. 평양냉면은 언제 먹어도 맛있지.

 

 

 

두 명이 먹으면 제육 반접시는 먹어주는게 예의라고 배웠다. 평양면옥은 아직 반접시 주문이 가능해서 좋다. 이것도 7월 얘기라 현재 어떨 진 모르겠지만..

 

 

 

 

겨울이고 여름이고 사정없이 땡기는 냉면. 보니까 또 먹고싶네.

 

 

 

 

땡긴다. 냉면. 

 

 

 

 

인원이 여러명이라 호텔을 가긴 그렇고 해서 에어비앤비 빌림. 인테리어도 예쁘게 되어 있고 호스트분도 친절하시고, 서울 한복판이라 편의점이나 배달도 잘 되고. 이 날 모인 목적에 딱 맞는 훌륭한 에어비앤비였다.

 

 

 

 

안마의자가 있다는 게 포인트! 스타일러도 있었는데, 여름에 갔던지라 스타일러는 딱히 쓰진 않았다. 안마의자는 쏠쏠하게 잘 썼다.

 

 

 

 

로망(?)의 복층. 이 때 느꼈던 거지만 역시 로망은 로망으로 남겨두는 게 좋다. 에어컨 꽤 빵빵하게 틀어서 1층은 거의 추울 정도였는데 2층 쪄죽음. 하루니까 망정이지...

 

 

 

 

 

사랑하는 폴앤폴리나 빵. 언제 어떻게 먹어도 참 맛있다. 

 

 

 

 

대구에서 올라온 언니가 살구청을 담아다 줘서 탄산수에 섞어 에이드를 해 마셨다. 이건 맛만 본 거고, 본격적으로는 보드카에 타 마시고 미각을 잃음. 

 

 

 

 

 

한창 마라탕에 빠져있던 때라 시켜본 소고산제일루. 마라탕 꿔바로우 마파두부 다 맛있었는데 일행 중 몇 명이 나보다 더 매운걸 못먹는 사람들이라 좀 고생했다. 사실 그렇게 매운 편도 아니었는데 이건...

 

 

 

 

 

대구 언니가 포장해 온 무침회. 별 거 아닌 재료들인데 세상 왜 이렇게 맛있는지 모를 음식 중 하나. 물론 자극적인 양념맛 때문이겠지. 납작만두에 무침회 싸먹으면 세상 별미다. 또 먹고 싶은데 대구........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720. 1박 2일 놀기.  (0) 2020.03.04
20190717. 여름이었네.  (0) 2020.02.25
20190716.  (0) 2020.02.24
20190706. 하늘.  (0) 2020.01.06
20190630. 로동의 하루.  (0) 2019.10.23
20190629. 돈을 쓰는 다양한 방법.  (0) 2019.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