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0906. 오늘의 TED

맨날 SNS에만 휩쓸려 살다보니 너무너무 무식해지는거 같아 새로운 결심을 했다.

아침 출근길에 TED 한편씩 보기.

TED는 15분~20분이니까 출근길 지하철에서 아잉패드로 보기 딱 좋은 길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 강의를 공짜로 ㅋ 듣고, 자막없이 보니 영어공부도 되고.

그리하야 오늘 본 TED

 

 

 

Tracy Chevalier: Finding the story inside the painting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라는 책을 읽고 한눈에 반해서 <버진블루>까지의 작품을 열심히 읽었었던 작가 Tracy Chevalier가 미술을 보는 관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굳이 모든 그림을 다 이해하고 다 감상하고 다 감동받으려고 할 필요 없다고. 그녀는 자신을 끌어당기는 그림 몇 점을 골라, 그 안에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상상한다고 한다. 미술감상에 대해 괜히 겁먹고 싫어했던 나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준 TED Talk.

 

 

''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0913. 오늘의 TED  (0) 2012.09.13
20120912. (하루지나 올리는) 오늘의 TED  (0) 2012.09.13
20120911. 오늘의 TED  (0) 2012.09.11
20120910. 오늘의 TED  (0) 2012.09.10
20120907. 오늘의 TED  (0) 2012.09.07
20120906. 오늘의 TED  (0) 2012.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