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20120829. 계동/북촌 밥집 오울키친 owl kitchen 에 고함.

회사가 나름 핫플레이스 겸 관광지인 북촌에 있어서, 항상 점심시간이면 어디가서 뭘먹을까 고민이 많았더랬다.

그래서 작년 오울키친 owl kitchen 을 발견하고 매우 기뻐했다.

가격도 무난한 6천원~7천원에, 정말 깔끔/모던한 백반을 먹을 수 있었으니까.

나름 트윗에도 후기를 많이 올리고, 심지어 잘 쓰지도 않는 이 블로그에도 글을 하나 올렸을 정도면 말 다했지.

특히 자취를 하는 입장에서, 집밥보다 깔끔하고 조미료도 많이 들어가지 않은 음식을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아했다.

식재료비 인상등의 요인으로 가격이 6천5백원, 7천원으로 올라도

나름 건강밥상을 그 가격에 먹을 수 있다는게 좋아서 꾸준히 다녔다.

나중에 식권 프로그램을 시작했을때는 당연히 회사차원에서 식권을 구매해서 다녔을 정도.

그런데 점점 찾는 손님이 많아지고, 점심시간에 붐비기 시작하면서 점점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더니,

오늘은 정말 참을 수 없는 지경이 되어 후기를 남기기로 했다.

 

1. 대기시간

사람이 점점 많아지면서, 최소한 메인 반찬(고등어 구이, 전 등등)은 바로 조리를 해서 내주는 오울키친 특성상, 조금만 늦게 가면 식사 나오는 시간이 무한정 늦어져서, 항상 전화를 미리 주고 가는게 습관이 되었다. 우리 지금 가니까, 밥 준비해 달라고. 오늘도 마찬가지로 같이 가던 일행이 전화를 했고, 5분 후에 3명 가니까 자리 부탁한다고 이야기를 했다. 도착하니까 자리가 준비되어 있지 않더라. 테이블은 만석이었고, 벽에 붙어있는 바위에 잔뜩 쌓여있던 잡지며 뭐를 치우고 높이도 안맞는 의자를 놓아주더니 앉으란다. 뭐 그것까진 좋다. 그런데 사람이 많아보여 음식 바로 나오냐고 물어봤더니, 어리버리한 알바생, 10분이면 나온단다. 그시간 12시 7분. 그래서 앉아서 기다렸다. 음식 나온 시간? 12시 36분. 장난하나.

 

2. 음식상태

메뉴가 별도로 없고, 항상 가면 쟁반 위에 반찬, 밥, 국이 차려져 나오는 형태라 그냥 앉아서 기다리면 된다. 그런데 30분이 지나 나온 상은, 뭔가 휑하다. 구워내야하는 메인반찬이 없다. 늦게 나오나보다. 그냥 그러려니 했다. 그런데 사이드로 나온 잡채를 입에 넣은순간, 쉰내가 진동한다. 잡채가 얼마나 맛 가기 쉬운 음식인데. 언제 만들어놓은건지, 관리를 어떻게 한건지. 그리고 국. 보통 건더기가 많지 않은 국을 내오는게 이곳 스타일이긴 하지만, 오늘은 멀건 국물에 양파 단 두조각. 아무것도 없이 두조각. 맛을 보는데... 이건 어느나라의 무슨 국인지 모르겠다. 간이 안되있는거 같은 맛에 코를 찌르는 향신료 냄새. 일행이 무슨 국인지, 왜 건더기가 하나도 없는지 물어보니 양파국이란다. 양파국.. 그래 뭐 크리에이티브하다고 넘어가자. 그리고 우리 일행은 아니었지만 옆테이블 사람들이 나가며 클레임을 거는 걸 들어봤더니, 그쪽 테이블엔 메인이 문제였단다. 뭔가 버섯을 얹은 닭 조림? 구이 였던거 같은데, 순살로 손질된 엄지손가락 길이의 닭조각이 예닐곱개 나온거 같은데, 그쪽은 갖다 준 접시에 닭이라고는 한두조각 있었단다. 누구 놀리냐고 화를 내는데.. 동감할 수 밖에 없었다.

 

3. 접객태도

다른건 다 그렇다 칠 수 있는데, 이게 가장 문제였다. 뭐 알바 구하기 힘든거야 지금 개강/개학한 이후이니 그렇다 쳐도, 예전에 일 잘하고 손 빠르시던 아주머니 어디가셨는지. 정말 내가 다 속터질 지경. 전화받은것도 분명 그 알바였을 터. 자리가 마련되어있지 않은데도 오라고 대답한거나, 30분이나 기다려서야 겨우 밥 구경 했는데 10분이면 된다고 말한거. 옆테이블 사람들, 지속적으로 메인때문에 컴플레인 거는데 네, 네 겨우 대답하고 아무것도 안한거. 물론 손님은 미친듯이 많고, 주문은 계속 밀리니 여기저기서 찾아대고, 계속 음식 내가야하고 상치워야해서 바쁜거, 다 이해할 수 있다. 알바 잘못은 아니지. 숙련된 직원을 두지 않고 혹은 두지 못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영업한 사장님 잘못 아닐까? 그와중에 책임자로 보이는 사람은, 부엌에서 이리저리 애쓰면서 음식 만드느라 난리던데.. 어리버리한 알바때문에 속터져서 사장님 불러오라고 했더니 부엌에서 미친듯이 화내며 알아서 해결하라고 하더란다. 알바가 불쌍해서 그냥 왔다.

 

4. 이벤트?

위에서 말했듯이, 우리회사는 식권을 구매해서 먹고 있다. 7천원짜리 밥인데 식권 구매하면 6천5백원인가? 뭐 그런건데, 출입구에 가격 5천원이라고 써있어서 뭔가? 인쇄가 잘못된건가? 했는데 물어보니 이벤트란다. 우린 6천5백원짜리 식권 쓰고 먹는데. 그런데 그럼 이거 뭔가 조치가 있어야 하는거 아니냐고 했더니, 역시 그 어리버리한 알바, 부엌에가서 물어보고 오더니 어쩔수 없단다. 그냥 원래 구매한 가격대로 하셔야 한단다. 어이가 없어서 난리치려다가 밥이 30분이나 늦게 나온 바람에 한시가 다 되어가서 그냥 나왔다.

 

드나드는 사람도 별로 없는 블로그에, 이런걸 쓴다고 뭐라도 달라지겠느냐마는,

오울키친 owl kitchen 사장님이 좀 들어와서 봤으면 좋겠다.

개선이 이루어지느냐 아니면 그대로 망하느냐는 누구 말마따나 의지의 차이^^ 아닐지.

  • rang 2012.08.29 13:40

    이 글을 인쇄해서 Fax로 보내고 싶슴다.. 내 식권 돌려주세요..라며!
    무엇보다 한달전에 갔을때 고장났던 에어컨을 아직도 고치지 않았다는 점..
    (문밖에 에어콘 아직 못고쳤어요 ㅠㅠ)라고라도 알려주던지..
    장사가 잘되어서 손님이 늘면 자연스럽게 쉐프도 늘어야 마땅하거늘, 갈때마다 테이블만 계속 더 갖다놓으니 정말 이제 더이상 갈 이유가 없어진거 같네요..
    전 쟁반바닥에 잡채한줄이 서비스로 함께 나왔다는..
    양파국 식겁. + ㅁ +
    물론 오늘있었던 일이 사고였을 수도 있겠으나 저는 이 점을 이번년도 6월부터 한개씩 느끼고 있던 바였기에 오늘 환불을 결심했습니다 하하하..
    이렇게 댓글을 열심히 다는 이유는, 그래도 부엉이식당을 사랑했던 고객으로서 배신감이랄까요..!

  • owlkitchen owner chef 2012.09.14 16:39

    일단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1년 넘게 장사하다보니 처음의 의지와 다르게 회사원분들로 많은 성원에 힘입어
    손님들이 늘어났으나,
    제가 의도한바와는 다르게 개인적인 일이 생겨서
    서비스와 복지에 신경쓰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바쁜 직장인상대로 음식을 할생각은 없었는데.. ( 직장인들은 빨리 드시고 빨리 직장내로 돌아가셔야 한다는점) 이점이 저는 싫어서 한적하고 조용한 계동으로
    저의 첫가게를 열었으나..
    저의 모자란 사업경영으로 , 이사를 하게되었습니다.
    식권은 성함과 함께 말씀해주시면 환불해드리겠습니다.
    9월 마지막 금요일에요.
    부엉이는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로 이사갑니다.
    2012년 10월에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문자 주세요 01071006937 핸드폰 고장으로 문자만 가끔 확인합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가로수에 놀러오시면
    카페주인이라고 말씀하시면 무료로 제가 정성을 다해 대접해드리겠습니다.
    올해 참 많이 울고 웃고 힘든 이 시점..
    따뜻한 충고의 말씀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_________^ owlkitchen Owner CHEF 유승현 올림.

  • owlkitchen owner chef 2012.09.14 16:44

    그리고 제기억상 웨이팅시간에 불만있으시고 음식에 불만있으신분들은
    제가 돈을 안받았습니다...
    전 돈보다는 음식만드는걸 대접해드리는걸 좋아하는 요리사이거든요..

    끝으로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보다 더 낳은 환경을 만들수 있는
    능력있는 사장이 되도록 노력하는 대한의 82년 개띠가 되겠습니다 ^_^
    어린나이에 사장이 되어서 20대의 노력을 보답받았지만,
    더욱더 경제적으로나 경영적으로 노력해야겠다는걸
    2012년 어려운 불경기때 느끼고 또 배웁니다. 아름다운 계동길 여러분
    사랑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35살 4년뒤 다시 계동길에 owlkitchen 을 여는 그날까지
    부엉이는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한식 뷔페로 돈 모아 갈께요. ㅎㅎ

    • stellaC. 2012.09.17 10:47 신고

      처음에 오울키친 발견하고, 많이 기뻐했었기에, 그만큼 더 실망이 컸나봅니다. 개인적으로도 좀 사정이 안좋으셨다고 하니 또 화난 기분에 막 쓴 이 글이 더 상처를 얹어드린것이 아닌가 걱정되기도 하네요. 가로수길로 이전 축하드립니다. 새로운 장소에서, 더 많은 분들과 즐겁게 만날 수 있는 부엉이가 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 2012.09.14 16:51

    비밀댓글입니다

  • 워터 2012.09.16 23:08

    전 사정상 6월부터 오울키친을 못가드랬죠 정기권을 끊고 2회 이용하고...그러다 9월초 갔더니 폐업을 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위의 글의 문제를 경험하지 못했던(아마 6월부터 문제가 발생했나봅니다) 저로선 일단 아쉽고 식권의 환불도 걱정되었구요 그런 문제가 있었다니 안타깝네요 저도 6개월정도 단골로 꾸준히 갔었는데 다행히 식권은 9월말에 환불해준다네요

    • stellaC. 2012.09.17 10:49 신고

      많이 좋아했던 곳이라 더 화가 났었던것 같습니다.. 새로운곳으로 이사하신다고 하니 그곳에서 더 좋은 가게 만들어 가셨으면 좋겠네요^^;;

  • 응원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2012.09.18 23:42

    많이 반성하고 많이 발전하는 부엉이가 되겠습니다.

    • 출산맘 2012.10.26 17:48

      연락했는데..전화도 안받으시고..연락안되네요..

      쿠폰 환불해주세요~!!

  • 출산맘 2012.10.25 13:24

    출산휴가 들어가서 복귀하고 오늘 가보았더니,,문을 닫았더군요..옆에 커피전문점에 물어보니 몇개월전에 폐점했다고요...매번 쿠폰으로 사먹었고,,남은 쿠폰이 있어서 갔는데.. 없어진걸 보고 당황했습니다..임신했을때 도시락 싸오기도 귀찮고, 집밥같아서 매일매일 가곤 했었거든요...
    전 맛있어서 오랫동안 하실줄 알았는데..문을 닫았네요..처음엔 재료도 신선하고,,반찬도 다양하게 나왔었는데...좀 아쉽네요...
    쿠폰환불 문의로 오전에 사장님께 문자보냈는데,,,아직까진 연락이 없으시네요.

  • owl kitchen 2012.11.01 02:01

    안녕하세요 부엉이 사장입니다

    지금 가로수에서 고고써니라는 곳에서 일을하고 있습니다.
    안국동 부엉이 식당 장소가 아직 임대차 계약이 1년 6개월 남아있고

    가게를 내놨으나 팔리지가 않아

    식권정리가 안되고 있습니다.

    잊지 않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죄송합니다.

    낮밤으로 일을 하고 있어서 가끔 이렇게 컴퓨터로 블로그를 확인합니다.

    남의 블로그에서 이게 뭐하는짓인지..

    그리고 010-4580-5261

    여기로 문자 보내주세요,

    저희 어머니이십니다.

    식권 남은 갯수 사신 구매가격 그리고 성함이랑요.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이때쯤이면 가을 풍성한 식재료로 매일 요리를 했을텐데.... 라는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끝으로 서운하신 여러분들의 불만을 바로 해결해드리지 못하는 점

    사과드립니다....